글쓴이 : 임영만
작성일 : 05-11-18 18:47   조회 : 4,341     추천 : 0  
믿음 과 이별

저는 지금 떨어져가는 낙엽의 심정을 느끼고 있습니다.
초 봄 떨고 있는 대지위에 잘 견디어 보자하며 시작을 심었습니다.
그리고 열심히 정성을 다하여 가꾸고 보살피며 풍성한 여름에는 튼튼한 뿌리를 확인하고 그 믿음은 동지였습니다.
풍성한 여름을 누리고 그냥 가버린 빈자리에는 믿음이 무너진 슬픈 미소가 애처롭게 저를 바라보고 있습니다.

임영만 그가 드리는 사랑은 아름다운 것 이엇는데

 
 

Total 180
번호 제   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
밝아오는 경자년 맞으며 19-12-21 19:19 310 0
환경오염도 신고가 가능하다? ‘환경오염 … 19-08-16 17:54 1322 0
방사능 올림픽 보이콧! 19-08-09 12:20 1232 0
[정 관 ] NGO지구환경운동연합본부 19-05-18 15:23 1892 0
민원인 생명 구할 ‘골든타임’ 사수하라 … 19-05-08 10:02 2351 0
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19-05-07 19:03 2090 0
환경운동 함께 합시다 ! 19-04-14 17:11 2424 0
꽃보다 아름다운 NGO지구환경운동연합 회원… 18-12-27 19:54 3765 0
30 사람은 없어 봐야 그 빈 자리를 안다 임영만 06-08-16 12:16 4642 0
29 집주소를 정확히 알려주세요 임영만 06-07-14 00:41 4501 0
28 임영만 06-06-05 18:30 4260 0
27 임영만 06-05-03 00:28 4341 0
26 임영만 06-02-15 18:09 4191 0
25 임영만 05-12-29 10:50 4273 0
24 임영만 05-11-18 18:47 4342 0
23 임영만 05-10-26 13:50 4189 0
22 임영만 05-10-19 17:07 4279 0
21 임영만 05-09-19 22:04 4239 0
20 임영만 05-08-12 10:21 4360 0
19 임영만 05-07-20 18:30 4290 0
18 임영만 05-07-01 13:21 4178 0
17 임영만 05-06-08 11:01 4300 0
16 임영만 05-05-26 13:00 4187 0
 
 
   11  12